2016-12-07 수요설교- 양심의 가책이 아니라 용서입니다

민경수 목사
(요 8:1-11)

 

Leave a Reply